취준생 10명 중 4명 '취업스터디 참여 경험'...꼴불견' 1위는?

이준섭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9 12:41:38
  • -
  • +
  • 인쇄

▲제공=잡코리아

 

올 들어 취준생 5명 중 2명은 취업스터디에 참여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스터디에 참여하는 취준생들은 월 평균 3.9회 취업스터디에 참여했으며, 한번 참여할 때마다 평균 1만9000여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지난 2~7일 취준생 1124명을 대상으로 '취업스터디'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취준생 43.3%가 '올 들어 취업스터디에 참여해 다른 사람과 함께 취업준비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앞서 2017년 잡코리아가 실시한 같은 설문조사에서 60.0%가 '취업스터디에 참여해봤다'고 답한 것과 비교하면 3분의 2 수준으로 감소한 수치다.

 

취업준비 기간별로 취업스터디 경험을 보면 6개월~1년 미만의 경우 54.4%, 1~2년 미만의 취준생은 51.7%로 절반 이상이 취업스터디에 참여해 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2년 이상 장기 취준생의 경우 45.1%로 취업스터디 경험이 비교적 낮았으며 6개월 미만 그룹에서는 34.5%로 가장 낮았다.

 

취업스터디에 참여하는 비중은 낮아졌지만 한 번 참석할 때마다 지출하는 비용은 오히려 증가했다. 취업스터디에 한 번 참석할 때마다 지출하는 비용은 2017년 조사 당시 1만918원에서 올해 1만9653원으로 약  두 배 가까이 올랐다. 취준생들이 한달에 취업스터디에 참석하는 횟수는 평균 3.9회였다.

 

취업스터디 참여 목적(복수응답)을 조사한 결과 이력서, 자소서 작성 등 '서류전형 대비'가 54.4%로 1위를 차지했다. 토익, 토스 등 어학준비(29.2%)와 직무 자격증 등 자격증 취득(27.1%)이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여기에 비대면, AI면접 등 면접 대비(16.8%), 기업 인적성 대비(15.6%)를 목적으로 취업스터디에 참여한다는 응답들이 이어졌다. 특히 5명 중 1명은 '그냥 막연히 불안해서 무엇이라도 도움 받아볼까 하고 참석한다(20.5%)'고 답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취업스터디가 취업준비에 도움이 된다는 비율은 70.9%였다. 올 들어 취업스터디에 참여한 취준생(80.5%)은 물론 취업스터디 참여 경험이 없는 취준생 중에도 63.6%가 '취업스터디가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도움이 되는 것으로 '다양한 경로로 혼자서는 얻을 수 없었던 다양한 정보를 습득할 수 있다(47.2%)'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선의의 경쟁자들을 통해 적당한 긴장감과 동기부여를 받을 수 있다(14.6%)'거나 '혼자서 준비할 때는 알 수 없는 객관적인 평가, 조언을 얻을 수 있다(12.2%)'는 응답도 있었다. 

 

반면 취업스터디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준비 정도가 서로 달라 자존감, 멘탈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다(20.2%)'거나 '팀원들과의 일정 조율 등 엉뚱한 시간 낭비가 많다(19.9%)', '내 취업준비에만 오롯이 집중할 수가 없다(16.8%)' 등을 이유로 꼽았다.

 

한편 취준생들은 취업스터디에서 가장 만나고 싶지 않은 민폐 꼴불견유형(복수응답)으로 남의 정보나 족보를 공유 받고 자기는 입을 꾹 닫는 '정보먹튀형(42.9%)'을 꼽았다. 이어 아무 준비나 기여 없이 스터디에 참여해서 필요한 정보만 쏙쏙 빼가는 △무임승차형(37.2%)과 취업스터디를 와해시키는 △문어발식 연애형(35.5%)도 취업스터디 꼴불견 유형 2, 3위에 꼽혔다. 여기에 △습관적 지각러(31.6%) △고집불통형(23.2%) △자존감도둑형(22.8%)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