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당권주자들 부동산 설전 … '규제완화' Vs. '정책후퇴' 오락가락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6 09:39:52
  • -
  • +
  • 인쇄
-종부세 기준 상향·재산세 감면 확대 등 검토
-6월 양도세 중과 지켜보며 결정… "시장에 잘못된 시그널" 비판도

▲사진= 한강 이남에서 바라본 강북 [제공/연합뉴스DB] 
 더불어민주당의 당대표 선거를 앞두고 각각의 당권주자들이 부동산 정책에 뚜렸한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오락 가락 한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다가 올 내년 대통령 선거 전 세금 규제를 완화해 표심을 얻어야 한다는 주장과 규제 완화는 정책 후퇴라는 의견 또한 엇갈린다. 

 

민주당은 오는 27일 부동산 특위에서 세금 개편을 논의해 오는 6월 양도소득세 중과를 전후로 결론을 낼 전망이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서울시장 선거 패배 원인을 집값 급등과 이에 따른 세 부담 증가로 보고 있다. 이에 아파트가 많은 수도권 지역구 의원들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 주장이 일고 있다. 여기에 대선 주자들도 세금 완화에 힘을 실으면서 1가구 1주택자에 대한 재산세 감면 상한선은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선은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으로 당정은 오는 6월 양도세 중과로 시장에 매물이 늘어 날 것을 기대한 만큼 6월 전까지 상황을 지켜본 뒤 정책을 시행한다는 애매한 입장에 일부에서는 아직도 국민들의 목소리가 제대로 들리지 않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적 시각이 높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홍영표·송영길·우원식 후보(왼쪽부터)가 20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 대표 후보 호남권 순회 합동연설회에서 나란히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제공/연합뉴스DB]

 당권주자인 우원식 의원은 이날 이준구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가 ‘일부 민주당 의원이 투기 억제의 마지노선까지 건드리는 형국을 보이고 있다. 세금 깎아주겠다는 얄팍한 술수로 대중에게 영합하는 자세는 국민의 경멸을 사게 될 따름’이라고 쓴 글을 공유하며 “적극 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도 지난 23일 “정부가 유지해 온 원칙이 있고, 세제를 지금처럼 설정한 것에도 이유가 있는데, 그 원칙을 쉽게 흔들어버리면 부동산 시장 전체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며 “신중해야 한다”고 종부세 완화에 제동을 걸었다.

 

이렇듯 부유세 성격의 종부세를 완화하는 것은 부자 감세라는 지적도 나온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소병훈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은 5200만의 나라다. 52만의 나라가 아니다”라며 “부동산 문제는 이제야 자리를 잡아간다. 더이상 쓸데없는 얘기는 입을 닥치길 바란다”며 세금 깎아주기에 대해 강한 비판적 시각을 나타내기도 했다. 

 

또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전략기획위원장이었던 진성준 의원도 “극소수의 여유가 있는 분들에게만 부과되는 종부세 부담 때문에 선거에서 졌다고 진단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무주택 서민들에게 주택을 공급하는 것을 먼저 논의해야지, 세금 완화는 앞뒤가 바뀐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종부세 기준선을 12억원으로 높일 경우 종부세 부과대상은 기존 3.7%에서 1.9%로 낮아지게 된다. 공시가격 9억~12억원 구간의 공동주택은 26만 7000가구인데 이 가운데 다주택자를 제외한 20만 여명이 종부세 부과 대상에서 빠질 것으로 보인다. 

 

재산세의 경우 전년대비 세 부담 상한선을 공시가격 3억원 이하는 5%, 3억~6억원은 10%, 6억원 초과는 30%로 설정하고 있다. 

 

1가구 1주택자가 보유한 공시가격 6억원 이하 주택에는 재산세율을 3년간 0.05%포인트씩 깎아주는데 이 기준선을 9억원으로 끌어올리는 방안을 유력 검토 중으로 세 부담 상한선을 하향 조정함으로써 과세 금액을 실질적으로 낮춘다는 것이다. 다만 여권에선 부동산 세금 감면이 정책 후퇴인데다 부동산 시장에 잘못된 신호를 줄 것이라는 우려도 만만찮다. 

 

집권 여당과 점부는 그동안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서는 강력한 세금 규제를 내세워 밀어붙이다 갑자기 이를 완화하는 것은 결국 ‘집을 팔지 않고 버티면 된다’는 시그널을 줄 수 있다는 여당 내의 우려는 부동산 가격 급등을 정부가 용인하는 듯한 신호로 비쳐질 수 있다는 점을 큰 부담으로 작용해 당내의 강한 반발을 어떻게 풀어 낼 수 있을지 지켜볼 대목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