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연 최대 12만원 지원... 7월부터

최용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2 09:45:39
  • -
  • +
  • 인쇄
만 13∼23세까지 대상, 7월 이전 분은 소급 지원키로

▲제공=경기도청

경기도 청소년들은 7월부터 연 12만 원까지 청소년 교통비를 지원받게 된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만 13세부터 23세까지 경기도 거주 청소년들에게는 이들이 사용한 1인당 연간 최대 12만원까지 지역화폐로 돌려준다는 계획이 발표된 것이다.

 

적용 교통수단 대상을 보면, 경기 청소년들은 일반형, 광역형, M버스, 경기순환 등 경기지역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를 이용할 때 지원받을 수 있고 시내·마을버스 이용 전후 30분 안에 환승한 서울·인천 버스와 지하철에 대해서도 적용받을 수 있다고 한다.

 

이에 해당하는 청소년은 선불 교통카드나 본인 명의의 후불 교통카드 1장을 지정한 뒤 사용해야 한다.

경기도는 7월 이전분, 올해 16월 사용한 교통비도 소급해 지원할 방침이라 당장 올해부터 혜택이 돌아간다.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의 해당 책임기관은 경기교통본부가 운영한다.

 

본부는 사업 시작에 앞서 청소년들이 교통비 지원을 몰라 혜택받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홍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내버스 내부 TV, 주민 반상회 안내문, 블로그, SNS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 개학에 맞춰 도내 중·고생과 대학생에게 알려주기로 했다.

 

또 교육청 협조를 구해 모바일 가정통신문에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을 안내하거나 교내 게시판에 홍보 포스터를 부착할 계획이다.

 

이 지원사업의 대상을 보면 경기도 거주 중·고등학생 208000, 대학생 22만명이 교통비 지원 사업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통학 등으로 대중교통 이용 빈도는 높지만 경제적으로 취약한 청소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자 처음 도입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만 24세부터 지난해부터 시행한 '청년기본소득'을 지급받은 청년 10명 중 8명 정도가 만족하고 있다는 평가 결과도 밝혔다.

 

한편 지난 2일 경기도 산하 경기연구원은 청년기본소득 지급에 대한 두 차례 만족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6%p) 결과를 토대로 '경기도 기본소득의 1년 회고' 보고서를 2일 발표하면서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청년기본소득은 만 24세 청년 1인당 연간 100만원(분기별 25만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기본소득 개념의 복지정책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