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2곳 중 1곳 "올해 하반기 채용 미루거나 포기했다"

이준섭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2 13:21:50
  • -
  • +
  • 인쇄

▲제공=사람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하반기 채용시장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 절반 가량이 채용을 축소하거나 취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12일 사람인이 기업 197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계획 변동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절반이 넘는 50.3%가 채용을 미루거나 축소 또는 취소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채용 전면 취소'(19.8%), '채용 규모 축소'(19.3%), '채용 일정 연기'(11.2%) 순이었다.

 

채용을 축소하거나 연기, 취소하는 부분은 '신입·경력 둘다'(64.6%)가 가장 많았다. 그 원인으로는 '코로나19로 회사 매출규모가 줄어들어서'(54.7%,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이어 '인건비 부담이 가중돼서'(35.9%), '업계 전반적으로 침체기라서'(31.3%), '현재 인력으로 충분해서'(21.9%),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해서'(17.2%) 등이 있었다.

 

채용계획에 변동을 준 기업들은 부족한 인원을 '기존 인력의 업무 분담'(67.7%, 복수응답)으로 대체할 계획이었다. 이어 '내부 직무순환으로 인력 충원'(36.4%), '해당 업무 축소 및 통폐합 등 조직개편'(23.2%), '비정규직 인력으로 대체'(10.1%) 순이었다.

 

최근 코로나19 대유행이 채용에 영향을 미친 부분으로는 응답기업의 49.7%가 '채용을 줄였다'고 답해 채용시장의 문은 더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내년도 상반기 채용규모를 묻는 질문에는 '비슷하게 유지할 예정'(45.2%)이라는 기업이 가장 많았으나, 불확실성으로 인해 '계획 미정'(25.9%), '점차 채용을 더 줄일 것'(15.2%)이라는 기업도 상당수였다. 채용을 더 늘릴 것이라는 기업은 13.7%에 불과했다.

 

사람인 관계자는 "올해 초 시작된 코로나19의 여파가 수습도 되기 전에 8월 대규모 재확산이 발생하면서 기업들의 채용계획이 더 불확실해진 측면이 있다"면서 "경기부양 정책과 함께 채용을 하고 싶어도 여건상 힘든 중소기업들을 위한 지원이 병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