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코로나가 바꾼 기업 환경 1위는 ‘근무방식’… 재택 늘었다

이준섭 / 기사승인 : 2020-12-17 13:12:22
  • -
  • +
  • 인쇄

▲제공=사람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기업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이 180도 바뀌고 있다. 기업의 특성상 엄청 빠르진 않아도 근무형태와 사무실 환경, 채용 방식, 업황 등 대내외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17일 사람인이 기업 244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기업 변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절반 이상(51.6%)이 '올해 기존과 비교해 대내외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답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기업 내 비대면 근무도 확산되고 있는데, 근무방식을 변화한 기업은 32% 였다. 기업별로 상세하게 살펴보면 대기업의 경우 53.6%가 근무방식을 변화했다고 밝혔으며, 중소기업은 25.5%였다.

 

변화를 시도한 부분은 '재택근무 도입 및 확대'(75.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시차출퇴근제'(39.7%), '원격근무 시스템 도입'(15.4%), '자율출퇴근제'(15.4%) 등이 있었다.

 

10개 중 2개사(18.9%)는 사무환경도 바꿨다. 코로나19로 인해 '칸막이·파티션 재설치'(67.4%, 복수응답)가 주를 이뤘으며, '회의실, 탕비실 등 공용공간 폐쇄'(26.1%), '사무실 축소'(19.6%) 등이 뒤를 이었다.

 

채용방식에 변화를 준 기업은 16.8%로 적었다. 인재를 채용하는 것이 기업에 중요한 부분이다 보니, 기존의 신뢰도 높은 방식을 쉽게 전환하기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기업의 인력구조는 어떠할까? 퇴직자 및 이직자의 변화 추이를 살펴보면, 20.1%는 '기존과 대비가 퇴직자 및 이직자가 많이 줄었다'고 답했다. '더 늘었다'는 18%, '변화없다'는 기업은 61.9%였다. 인력구조조정 계획은 '아직은 진행계획이 없다(68.4%)'는 기업이 가장 많았으나, '구조조정은 아니나 인력 재배치 진행'(25.4%),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 예정'(6.1%)인 응답도 있었다.

 

고용 전망은 다소 어둡다. 절반의 기업이 '내년 고용 계획을 세울 수 없는 상황'(50.4%)이라고 답했다. 전세계적으로 불확실성이 크고, 코로나19가 진정될 기미가 안보이면서 경기 회복이 늦어질 것으로 보고 있어서다. 사업활성화를 위한 투자도 소극적이다. '현상 유지를 위한 노력'(54.9%)을 한다는 응답이 대다수였다. '투자를 늘릴 것'이라는 기업은 37.7%, 아예 '사업을 축소할 계획'인 응답은 7.4%였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