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알바소득 월 평균 76만5000원...작년 보다 5만원 줄어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1 11:13:10
  • -
  • +
  • 인쇄

▲제공=알바몬

 

올 들어 알바생들이 아르바이트를 통해 얻은 소득이 월 평균 76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알바생들이 지난해 알바를 통해 거둔 81만7000원보다 월 평균 5만2000원을 덜 번 것이다.

 

21일 알바몬이 최근 알바생 3749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소득'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모두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고 답한 알바생은 총 2449명, 70%였다. 

 

이들이 지난해와 올해 알바로 거둔 월 소득을 주관식으로 응답 받아 집계한 결과 올해 알바생들이 거둔 월 소득은 76만5000원이었다. 같은 그룹이 지난해 알바로 거둔 소득은 81만7000원이었다. 올해 알바생들은 지난해보다 5만2000원, 증감률로는 6.4%가 감소한 것이다.

 

알바종류 월 소득을 보면 △고객상담·리서치 101만9000원 △생산·노무 100만6000원 △사무보조 85만6000원 △배달·물류 83만1000원 △기타 72만9000원 △서비스 70만4000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해 월 평균 소득의 변화가 가장 컸던 그룹은 '생산·노무' 알바였다. 이들 알바는 지난해 123만4000원보다 22만9000원을 덜 번 것으로 나타나 감소폭이 18.5%로 컸다. 고객상담·리서치도 13만7000원(-11.8%)이 감소, 월 소득이 10%포인트 이상 크게 감소한 그룹이었다.

 

지난해와 올해는 아르바이트를 하지 않은 이유는 달랐다.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중 '작년에는 알바를 하지 않았다'고 답한 알바생은 총 1123명, 30.0%였다. 이들에게 지난해 알바를 하지 않은(못한) 이유를 질문한 결과 '알바를 하고 싶었지만 마땅한 일자리가 없었다'는 응답이 응답률 29.7%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건강, 시간 등 개인사정상 알바하기가 마땅치 않았다'와 '알바 구직의사가 별로 없었다'가 각각 26.4%의 응답률을 얻어 공동 2위에 올랐다.

 

반면, 올해 알바를 하지 않았다고 밝힌 알바생 373명 중 '개인 사정(17.7%)', '구직의사가 없었음(7.2%)'을 이유로 꼽는 응답은 지난해와 비교해 크게 적었다. 

 

'올해 알바를 하지 못했다'고 답한 알바생들은 '알바를 하고 싶었지만 마땅한 일자리가 없었다'는 응답이 응답률 60.1%로 지난해보다 2배가량 높았다. 여기에 '알바비 등 근무조건이 맞는 알바를 구하기 힘들었다(49.9%)',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때문에 잠시 알바를 쉬기로 했다(46.9%)' 등 본인 의사가 아닌 이유로 알바를 쉬었다는 응답이 높았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