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모회사도 영업이익 23% 증가

이준섭 / 기사승인 : 2021-01-15 08:42:24
  • -
  • +
  • 인쇄
벌써 다 잊어버린 건 아닌지, 유니클로 한국 흑자 전환해

패스트리테일링 작년 9~11월 영업이익 1조1000억원

역대 두 번째로 높은 분기 영업이익…총매출은 감소

▲ 유니클로 강남점 매장. 영업 종료를 선언했다.
잘 잊어버리는 것이 꼭 잘못은 아니지만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전국적인 반일 선풍이 불고 특히 유니클로 매장은 국민이 찾지 않아 몇 곳이 문을 닫기도 하는 등 초관심사로 등장한 적이 있었던 것을 기억할 것이다. 그런데 그 유니클로가 흑자 전환했다.

 

일본 패스트패션(SPA) 브랜드 유니클로의 모회사 패스트리테일링의 영업이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며 분기 단위론 사상 최고치에 버금갔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패스트리테일링은 2021 회계연도 1분기(지난해 9~11) 영업이익이 약 1131억엔(11919억원)으로 전년 동기(916억엔)보다 23.3% 증가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컨센서스) 1015억엔을 웃도는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분기 영업이익으론 2년 전 기록한 1139억엔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고 설명했다.

다만 총매출액은 6197억엔으로 작년(6234억엔)보다 0.6% 떨어졌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일본과 중화권(중국·홍콩·대만)에서 큰 이익을 얻었고 지유(GU)도 성과를 냈다"라고 영업이익 증가 배경을 설명했다. 지유는 패스트리테일링이 보유한 다른 패션브랜드다.

 

오카자키 다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유명 디자이너 질 샌더와 협업하는 등 마케팅을 강화한 것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브랜드별로 '유니클로 재팬'의 영업이익이 600억엔으로 가장 많았으며 작년 동기(385억엔)에 견줘 55.8%나 뛰었다.

 

한국과 중국을 포괄하는 '유니클로 인터내셔널'의 영업이익은 414억엔으로 1년전(378억엔)과 비교해 9.5% 늘어났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중화권에서 큰 이익을 얻었고 2020 회계연도에 손실이 발생했던 한국에서 적자가 해소된 점을 이익 증가 이유로 꼽았다.

 

특히 한국 유니클로와 관련해 "매출은 급격히 감소했지만, 수익이 나지 않는 영업점들을 닫고 지출 통제를 강화하며 판매관리비와 매출총이익률이 개선돼 흑자전환했다"라고 설명했다.

 

시장 예상치를 뛰넘는 실적에도 패스트리테일링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2021 회계연도 전망치 '총매출 22000억엔·영업이익 2450억엔'을 유지하기로 했다.

 

마케팅 전문가들은 일본 기업의 특성상 크게 드러내지 않으면서 조용히 마케팅을 펼치는 기법을 자주 사용한다고 진단하고 있다. 이슈를 피하면서 개별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게 하는 데 특별한 노하우가 있다는 분석이다. 어쨌든 기분이 묘한 유니클로 흑자 소식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