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몰인데도 가격비교 어렵다니...”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0 10:41:39
  • -
  • +
  • 인쇄
주요 온라인쇼핑몰 73%, 상품 단위가격 표시 안해

소비자원 조사…오프라인 매장은 의무 표기·온라인은 규정 없어

 

 

주요 온라인 쇼핑몰을 들러본 사람이라면 가격에 대한 구체적인 표시가 부족해 정보를 찾기 위해 여러 곳을 검색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실제로 대부분 온라인 쇼핑몰에서 가공·신선식품이나 일용 잡화를 판매할 때 단위 가격을 표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돕기 위해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오프라인 매장처럼 단위가격을 표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올해 319일부터 46일까지 대형마트 쇼핑몰 3곳과 오픈마켓 8, 종합몰(홈쇼핑이나 백화점 기반) 8곳 등 주요 온라인 쇼핑몰 19곳의 단위가격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73.7%14개 쇼핑몰이 단위 가격을 전혀 표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대형마트나 백화점, 대기업 계열 슈퍼 등 오프라인 매장은 가격표시제 실시요령에 따라 판매가격만으로는 가격 비교가 어려운 84개 품목에 대해 10g, 100g, 10, 100당 가격을 표시해야 하지만 온라인 쇼핑몰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이 없다.

 

소비자원이 84개 단위가격 표시 지정 품목 중 온라인 쇼핑몰별로 7982개 품목(온라인에서 판매할 수 없는 주류 등 제외) 20개 제품을 모니터링한 결과 총 29780개 제품 중 19.1%5679개 제품만 단위 가격을 표시하고 있었다.

 

조사 대상 전체에서 20% 안 되는 품목만 가격 비교 가능

 

특히 종합몰은 8곳 모두 단위가격을 전혀 표시하지 않았다. 오픈마켓은 8개 중 2개 쇼핑몰만 일부라도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었고 표시 제품도 총 13120개 제품 중 11.7%(1541)에 불과했다.

 

대형마트 쇼핑몰 3곳은 총 4640개 제품 중 89.2%(4138) 제품의 단위가격을 표시했다.

3곳 모두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었고 가격표시제 실시요령에서 지정한 제품뿐 아니라 미지정 제품들에 대해서도 대부분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비대면 거래가 급증하는 시장 환경에서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돕기 위해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단위 가격을 표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원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온라인쇼핑협회, 쇼핑몰 사업자와 간담회를 통해 온라인쇼핑몰에서 단위가격 표시 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소비자문제 전문가들은 이런 상황은 온라인 쇼핑몰 관계자의 부실한 대응 문제도 있지만 대체로 서비스 정신의 부재와 내부의 정잭적인 문제에서 기인한다면서 공개적으로 합리적인 가격 표시로 경쟁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