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제발 입 좀 다물어야... 말 한마디에 세종·태릉 아파트값 폭등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7 09:34:07
  • -
  • +
  • 인쇄
불난 집에 기름 붓는 격의 정치권 섣부른 발언들로 시장 혼란 가중

여당 행정수도 이전 제안에 세종 실거래가 폭등하고 매물 실종

공급대책 앞두고 개발 부지 흘리듯 공개…혼란 스스로 초래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온라인 카페 회원 등 정부 부동산 대책 반대 시민들이 지난 18일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인근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지난 20일 정치권의 행정수도 이전 발언 후 세종시의 집값은 폭등하고 매물은 실종되고 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행정수도 이전을 제안한 이래, 여권을 중심으로 행정수도 이전 이슈가 16년 만에 재점화하면서 세종시의 아파트값이 치솟고 있는 것이다.

 

세종시 아파트값은 올해 들어 지난 20일까지 한국감정원 통계를 기준으로 상승률 21.36%를 기록하며 전국에서 오름폭이 가장 컸다. 아직 20일 이후 공식적인 통계 수치는 나오지 않은 상태이다.

 

세종시 부동산 가격 출렁인다

 

지난 주말 세종시 새롬동 '새뜸마을 10단지 더샵힐스테이트' 아파트 단지 근처에서 영업하는 한 부동산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세종시 분위기를 다음과 같이 전했다.

 

"난리가 났어요. 세종시는 작년부터 꾸준히 올랐는데, 정치권의 행정수도 이전 발언이 불난 집에 기름을 부었죠. 집주인들은 호가를 1억원씩 올리고,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습니다."

 

2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면적 59.9604는 지난 2261000만원(18)에 팔려 처음으로 실거래가가 6억원을 뛰어넘었다.

 

지난달 25일에 기록한 이전 최고가 56500만원(11)보다 4500만원 오른 금액이다. 아직 실거래가 시스템에 등록되지는 않았으나 해당 면적은 최근 64800만원까지 올라 매매 계약됐다.

 

여기에 집주인들이 매매를 보류하면서 매물이 실종된 상황이라고 중개업소 대표는 덧붙였다.

 

같은 동 '새뜸마을 1단지 메이저시티' 전용 120.5도 지난 2084000만원(4)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9일 전 기록한 이전 최고가격 83000만원(5)을 갈아치웠다.

 

이 아파트 인근에 있는 중개업소는 "87000만원에 나왔던 물건도 집주인이 팔지 않겠다고 해서 매물이 들어간 상태"라며 "해당 면적은 저층을 제외하고 호가가 최저 10억원, 최고 12억원까지 치솟았다"고 설명했다.

 

20178·2 부동산 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세종시는 아파트값이 지난해 말부터 상승세로 돌아선 가운데 최근 여당의 행정수도 이전 추진으로 아파트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 심리가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세종시 도담동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지난달 6·17대책을 통해 대전·청주가 규제지역으로 묶이자 똑같은 규제를 받는다면 세종으로 오겠다는 투자자들이 많다""행정수도 이전 문제가 불거지면서 이런 인식이 더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택지 개발을 논의 중인 노원구 태릉골프장과 인근 지역의 모습. [출처=연합뉴스]

  

골프장 논란에 태릉도 들썩 들썩...녹지 지키자는 반발도

 

세종시뿐 아니라 정부가 택지 개발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진 태릉골프장의 주변 아파트값도 출렁이고 있다.

 

지난 20일 여권을 중심으로 태릉골프장의 부지 활용 가능성이 제기되고, 같은 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의 주례회동에서 주택 공급 활용 부지로 태릉골프장이 언급되면서부터다.

 

태릉골프장과 맞닿은 경기 구리시 갈매동 '갈매역 아이파크' 전용 84는 이달 중순까지 7700078000만원 선에서 매매됐지만, 현재 호가가 최고 92000만원까지 올랐다.

 

경기 구리시의 올해 아파트값 상승률은 15.33%, 경기권에서 수원(15.56%) 다음으로 크다.

정부가 태릉골프장에 주택을 짓는 방안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고만 발표했지만, 태릉골프장과 인접한 경기도 구리시 갈매지구는 개발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갈매동 '구리 갈매 스타힐스' 단지 내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는 "태릉골프장 개발은 대통령이 직접 챙기는 사안이라 웬만하면 이뤄질 것이라는 인식이 지배적"이라며 "개발이 확정되면 집값이 더 뛸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매수 문의가 급증하고, 집주인들은 매물을 속속 거둬들고 있다"고 말했다.'

 

태릉골프장 인근에 있는 서울 노원구 공릉동 일대 아파트도 매물이 보류되고 가격이 뛰고 있다.

 

공릉동 '태릉우성아파트' 전용 66.87는 현재 매물이 66000만원(9)1개가 나와 있다. 지난 4월 말 같은 층이 53700만원에 매매된 것과 비교하면 12300만원 오른 셈이다.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는 "입주 35년차 아파트로, 현재 재건축을 위한 안전진단이 진행 중"이라며 "태릉골프장 개발 이슈가 더해져 매수 문의가 급증하고 매물이 실종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역 주민과 환경 단체를 중심으로 태릉골프장 개발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급 그린벨트 국가유산인 태릉골프장을 노원구 주민에게 돌려달라""강남그린벨트는 유지하고, 용산에는 대규모 공원을 지으면서, 또다시 노원구를 희생양으로 만들지 말아달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21일에 게시된 글은 "태릉골프장은 반세기가 훨씬 넘는 서울지역의 유일무이한 녹지공간"이라면서 "더군다나 그 지역은 왕복 8차선인데도 막히는 상습 정체 구간"이라며 아파트 건설에 반발했다.

 

최근 부동산 정책을 좌지우지하는 정치권에서 정책의 방향이나 개발 후보지를 흘리며 여론의 간을 보는듯한 행태가 잇따르면서 인근 지역의 집값을 들쑤시고 시장 혼란을 가중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행정수도 이전을 위한 입법 조치가 가급적 빨리 이루어지기를 원하지만 지금 논의되고 있는 부분들이 마치 결정된 것으로 이야기 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