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3일 수능 실시 앞두고 방역 최고조, 당국 긴장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6 09:29:23
  • -
  • +
  • 인쇄
유증상자 113개 시험장 754곳 시험실 우선 확보

학원·교습소·스터디카페 방역 점검 강화, 학원 방문도 자제

▲고로나19로 인한 고3 수업장면. [제공=인천시교육청]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수능 1주 전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학원·교습소에 대면 교습을 자제하라고 요청하고 수험생들에게도 이용 자제를 권고하는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수능 집중 안전 관리 방안'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보고하고 발표했다.

 

또한 정부는 다음 달 3일 치러지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2주 전부터 '수능 특별 방역 기간'을 운영하고 학원·교습소, 스터디카페 등을 대상으로 방역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 기간 수험생들이 다니는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가 발생할 경우 학원 명칭과 감염 경로 등이 공개된다.

 

26일부터 학원 대면 교습 자제 권고

 

정부는 수능 1주 전인 이달 26일부터 학원·교습소에는 대면 교습 자제를, 수험생에게는 학원 방문 자제를 권고한다.

 

수능 특별 방역 기간에 학원 내 접촉으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할 경우 정부는 학원 명칭과 감염 경로, 사유 등을 교육부 홈페이지에 한시적으로 공개하기로 했다.

 

아울러 학원·교습소의 강사·직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하기 위해 교육부의 건강 상태 자가 진단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도록 한다.

 

정부는 또 수험생들이 자주 드나드는 게임 제공 업소, 노래 연습장, 영화관 등의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수험생과 수험생 가족에게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현하는 즉시 선별 진료소에 방문해 검사를 받고, 다중이용시설 중 밀폐·밀집·밀접 시설의 이용을 금지하는 한편 소모임·친척 간 왕래도 자제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수능 당일 확진·격리 수험생의 시험실 감독관들이 수능 종료 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시·, 학교 여건에 따라 수능 시험장 학교 등은 수능 다음 날인 다음 달 4일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거나 재량 휴업일로 지정·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유증상자 시험실, 확진자 시험실도 준비

 

정부는 이번 수능에 일반 수험생은 물론 코로나19 유증상자, 자가격리자, 확진자에게도 최대한 응시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일반 시험장(일반 수험생은 일반 시험실, 유증상자는 별도 시험실),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 시험장, 확진자를 위한 병원·생활치료센터 등으로 시험실을 구분해 운영한다.

 

시험 박탈이라는 초강수를 두지 않겠다는 뜻이다. 기회마저 뻬앗아 수험생들의 의지를 꺾지 않으려는 것이다.

 

확진 수험생을 위한 시험장은 시·도마다 거점 병원·생활치료센터를 활용해 지난 13일 기준 총 29개소, 120여 개 병상을 우선 확보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점검하며 확진 수험생이 증가할 경우 추가로 병원·생활치료센터를 섭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미 확진 수험생은 수능 3주 전인 지난 12일부터 시험장으로 활용될 병원·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된 상태다.

 

정부는 수능 1주 전인 이달 26일 수험생의 퇴원 예정일을 파악해 실제로 병원·생활치료센터에서 응시할 확진 수험생 규모를 확정하고 시험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해서는 86개 시험지구에 총 113개 시험장, 754개 시험실을 확보했다.

 

자가격리자를 위한 별도시험장도 설치

 

수험생 중 자가용으로 이동할 수 없는 경우 정부가 이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질병관리청과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합동으로 공동 상황반을 운영해 시·도별 수험생 확진·격리 상황을 분석해 관계기관에 제공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도 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가 현장 관리반을 구성해 지자체(보건소)가 수험생에게 코로나19 확진·격리를 통지하는 단계부터 시·도 교육청, 수험생이 수능 응시 정보를 동시에 공유받아 신속하게 시험장 배정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수능 이후 학사 운영 지원계획'도 발표했다.

 

교육부는 수능 이후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 조처를 준수하면서 학교 자체 계획에 따라 등교·원격 수업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수능 이후 수험생들의 활동 범위가 확대되고 대학별 평가 등으로 학생들의 이동량이 증가해 코로나19 확산에 취약해질 수 있다고 보고 수능 당일인 다음 달 3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학생 안전 특별기간'으로 지정해 운영한다.

 

이 기간에는 학생들이 많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각종 시설을 대상으로 감염병 예방 관리와 지도·순찰을 강화한다.

 

한편 확진자들은 장시간 시험에 응시 가능 여부를 의사 소견서로 받아야 한다.

 

또한 본인 확인을 위해 마스크를 내리고 확인해야 하는 세부 지침들도 곧 학생들에게 안내될 예정이다.

 

방역 전문가들은 그럼에도 이번 수능을 전후로 확진자가 늘어나지 않도록 개인 위생과 방역에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수능이 끝나고 탈선하는 수험생들이 없도록 지도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요구를 내놓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