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통신사 중 최초로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

최용민 / 기사승인 : 2020-10-06 11:49:53
  • -
  • +
  • 인쇄
4만원,6만원대 요금제로 상대적 비용 절감 추구

SK텔레콤, LG유플러스도 곧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할 듯

▲제공=KT

 

 

고가의 요금제만 고집하여 논란이 되던 5G의 중저가 요금제가 드디어 나왔다.

 

KT가 통신사 중 최초로 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한 것이다. 5G 요금제의 고가 및 품질 논란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본격적으로 중저가 요금제가 활성화될지 주목된다.

 

KT는 월 4만원대 5G 요금제인 '5G 세이브', 6만원대 5G 요금제인 '5G 심플' 2종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5G 세이브는 월정액 45000원에 매월 5GB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400K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이통35G 요금제 최저 월정액은 청소년 요금제 등을 제외하면 55000원이었다.

 

5G 심플은 KT의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 베이직(월정액 8만원, 국내 데이터 완전 무제한)' 아래 단계의 요금제로, 기존 같은 가격의 LTE 요금제와 구성이 거의 비슷하다.

 

월정액 69000원으로 매월 110GB의 데이터를 쓸 수 있고, 기본 제공량을 다 쓰면 5Mbps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태블릿PC 등 다른 스마트기기에 10GB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KT는 월 8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슬림' 요금제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8GB에서 10GB로 올렸다.

 

KT 5G/기가사업본부장 이성환 상무는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자 한다""KT는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한층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T의 이번 요금제 출시 이후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다른 통신사들도 곧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5G를 지원하는 중저가 단말은 여러 제품이 출시됐으나, 중저가 요금제가 없어 소비자 불만이 끊이지 않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중저가 요금제를 검토 중"이라며 "다만 요금제 인가 사업자라 출시 일정 등 구체적인 내용을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고객 혜택 확대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업계 전문가들은 KT가 선수를 치고 나가는 바람에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가 따라가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면서 소비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지기 때문에 유리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