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공공분양주택 사전청약 부적격자 비율 일반 청약 대비 낮은 수준

이승협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1 09:23:35
  • -
  • +
  • 인쇄
부적격으로 민간 사전청약이나 일반 청약 등에는 자유롭게 신청
▲ 사진=공공분양주택 사전청약 접수처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진행된 1차 공공분양주택 사전청약의 부적격자 비율은 11.4%로, 지난 5년간 공공분양주택 일반 청약의 연평균 부적격자 비율에 비해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교통부는 20일 사전청약 당첨자 중 부적격자 비율(14.9%)이 일반 청약 대비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사전청약은 기본적으로 현행 본청약과 동일한 요건이 적용되지만, 거주 요건의 경우 본청약과 비교해 완화돼있다.

사전청약 입주자 모집 공고 시점을 기준으로 무주택 가구 구성원, 입주자 저축 가입, 소득·자산 요건 등을 갖추면 되며 의무 거주 기간은 본청약 시점까지만 충족하면 된다.

또 부적격으로 공공 사전청약의 당첨이 취소된 경우에도 수도권 1년, 수도권 외 지역 6개월(투기과열지구 및 청약과열지구 1년), 위축 지역 3개월 등 일정 기간 다른 공공분양주택의 사전청약만 제한된다.

민간 사전청약이나 일반 청약 등에는 자유롭게 신청할 수 있다.

사전청약 주요 부적격 사유는 이미 주택을 소유했거나 소득·자산 요건을 충족하지 않은 경우 등이 각각 24.7%, 48.9%를 차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전청약 신청 전에 세대 구성원의 주택 소유 여부나 소득·자산 요건 등에 대해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