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연구 발표... 비타민D 결핍, 코로나19 감염 위험 54%↑"

이준섭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10:35:29
  • -
  • +
  • 인쇄
미 보스턴대학 연구팀...“많이 섭취하든지 햇볕에 나가 있든지 해야”

19만 명 대상 조사, 코로나 19 확산 속 놀라운 연구결과...

▲출처=픽사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는 가운데 비타민D가 많이 부족한 사람은 코로나19에 취약하다는 또 하나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의 마이클 홀릭 생리학·분자의학 교수 연구팀은 비타민D가 결핍된 사람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50%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19만여 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혈중 비타민D 수치가 결핍(deficiency)에 해당하는 20ng/(밀리리터당 나노그램) 이하인 사람은 12.5%, 정상 범위인 30~34ng/인 사람은 8.1%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는 비타민D가 많이 부족한 사람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54% 높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혈중 비타민D 수치가 상당히 높은 수준인 55ng/이상인 사람은 양성 판정률이 5.9%로 더 낮았다.

 

또 일반적으로 비타민D 부족이 심한 흑인과 히스패닉 주민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은 코로나19 감염률이 13%로 백인이 주로 거주하는 지역의 7%보다 두 배 가까이 높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비타민D는 선천면역(innate immunity)과 적응면역(adaptive immunity) 모두를 높여주는 효과가 있다는 일부 연구 결과들도 있다.

선천면역은 부모로부터 자연적으로 타고난 면역, 적응면역은 출생 후 획득한 후천성 면역을 말한다.

 

미국 내분비학회는 아이들은 비타민D를 하루 400~1000IU(국제단위: international unit), 청소년과 성인은 1500~2000IU를 섭취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비타민D는 태양의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를 통해 체내에서 합성되기 때문에 '햇볕 비타민'(sunshine vitamin)이라는 별명이 붙어있다. 이를 통해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D90%가 공급된다.

 

식품 중에는 기름 많은 생선(연어, 참치, 고등어), , 계란 노른자, 치즈 등에 들어 있으며 비타민D가 첨가된 시리얼과 우유 그리고 비타민D 보충제를 통해서도 섭취가 가능하다.

이 연구 결과는 온라인 과학 전문지 '공공 과학 도서관'(PLoS O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를 통해 비타민 D의 중요성이 다시 한번 중요하다는 것을 일깨워주었다면서 의사의 도움을 받아 적정량을 섭취 또는 주사처방을 받도록 주문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