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LH 분양아파트중 상당수 '주방자동소화기'는 저가의 불량 제품…화재시는 무용지물 ①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18-12-13 14:33:37
  • -
  • +
  • 인쇄
입주를 한지 3년 된 곳으로 싱크대 내의 주방용 자동 소화설비 자체에서 초록색 녹물이

DSC00157_.JPG
▲사진= 서울 상암동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데일리매거진DB


[데일리매거진=이상은 기자] 정부에서는 최근 3년간 연평균 전체 화재 사망자의 절반이 단독주택 등 일반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화재로인한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잃어버리는 불행을 막고자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로 정하고 제8조에서는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 하고자 지난해 2월 초 일반 주택에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화재경보기)를 의무 설치토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본지는 이법 시행 1년이 다 돼 가는 즈음에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해 가장 많은 제보가 들어왔던 곳인 전남지역의 LH주택공사를 찾았다.


제보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는 입주를 한지 3년 된 곳으로 싱크대 내의 주방용 자동 소화설비 자체에서 초록색 녹물이 떨어지고 제품 표면에는 부식이 발견되었다고 제보자의 전언이다.


이에 본지는 서울과 수도권, 지방의 대형건설사들이 분양했던 아파트를 찾아 소화설비에 대해 현장 확인을 한 결과 각각의 아파트 주방에 대부분 설치되어 있는 자동소화 설비가 제 기능을 못하고 정작 화재가 발생했을 때는 무용지물로 방치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주방용자동소화기는 주로 아파트가 지어진지 3~5년 후 이 같은 현상은 더욱 뚜렷하게 나고 있다.


이와 관련해 A건설 관계자는 “ 싱크대 내에서 초록색 녹물이 떨어지고 제품 표면에는 부식 된 것이 었다고 입주자들의 문제 제기는 간혹 있었으나 해당사안에 대하여는 현장 관리자들이 확인을 해 주로 싱크대 설치업체의 문제로 별일이 아닌것으로 파악 하고있다 ”라고 말해 건설사 관계자들도 싱크대 상단에 주방용자동소화기 설치 여부 자체를 파악 하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cats_소.jpg
▲사진=주방 가스렌지 위 싱크대에 설치된 '주방용자동소화설비' 모습 ⓒ데일리매거진

소방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같은 원인은 니켈도금으로 만들어진 소화기 내부의 밸브(사진2)가 소화기 액과 공기가 결합되어 생기는 녹으로 인해 화재 발생시 온도를 감지해 자동으로 눌려져야하는 노즐이 녹으로 인해 굳어지는 것“으로 보여 진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특히 본지가 전남지역 소방본부(소방본부장 변수남) 의 협조를 얻어 소방 관계자들과 함께 제보자의 거주지를 확인한 결과 해당 아파트는 분양 한지 3년 이상 된 전남지역의 LH 아파트 0단지에서 이 같은 노즐 막힘의 현상을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또 해당 아파트의 부녀회장은 이 같은 불량 주방소화기에 문제에 대해 관리사무소에 수차례 문제를 제기를 했음에도 이렇다 할 원인과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분양 5년 이내의 서울지역 00건설 000아파트, 수도권에서는 00건설, 000아파트에서도 확인결과 전남에서와 같은 노즐 막힘 현상으로 인한 불량 주방용자동소화 장치가 이들 아파트에 설치되어져 주방용 자동소화설비가 기능이 상실 된 체 방치되고 유지 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기도 했다.


허나 더 큰 문제는 정작 알고 있어야하는 소비자들은 자신의 집에 이 같은 설비자체(주방용자동소화장치)가 있는지 조차도 모르고 있는 거주자가 많았다는 것이 더욱 충격이다.


cats_소1.jpg
▲사진=주방용자동소화설비 제품으로 붉은색 동그라미 화살표 부분의 불량으로 밸브가 눌리지 않아 무용지물로 변해 버린 주방용자동소화 설비제품 ⓒ데일리매거진

본지가 확인한 불량 주방용 자동 소화설비는 애초 아파트 분양 당시 건설사에 의해 설치가 되었던 것으로 설치 된지 3년 이내의 것으로 이는 제품자체의 문제로 보이는 것으로 부식상태가 심해 비상시에 전혀 제 기능을 발휘 할 수 없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 했다.


이 같은 불량 주방용 자동 소화설비 제품이 설치되어 있는 것도 문제이나 이를 유지관리 또한 안 되는 등 사용자들인 입주자들은 이들 제품의 불량과 문제를 확인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것이 더욱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주방용 자동 소화설비 업계의 관계자 A씨는 “제품의 형식승인을 내주는 데에서부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A씨는 “시중에 설치되어 있는 제품들의 경우 형식승인을 받으면 무조건 안전하고 우수한 것으로 여기는 것에서 부터 문제가 발생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방용 자동 소화설비)형식승인 자체는 최소한의 안전 기준을 가지고 승인을 내주는 것으로 이것이 국민들에 최대의 안전을 담보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조언하기도 했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이렇듯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주방용 소화설비 설치에 “안전한 제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당사자(구매)인 소비자(국민)가 철저히 배제되고 있으며 건설사가 싼 가격만을 가지고 납품 업체를 선정해 나중에는 어떻게 되든 당장 싼 것만을 고집하고 건설사는 부양만 하면 끝이라는 생각이 더 큰 문제다” 라 고 A씨는 지적했다. ☞다음편에 계속...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