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남북태권도, 개회식 등 4차례 합동공연 일정 확정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18-02-08 15:19:38
  • -
  • +
  • 인쇄
10일 이탈리아올림픽위원회 초청 오찬 등도 함께 참석

2018-02-08 15;18;01.JPG
▲사진=리용선 ITF 총재와 시범단 [제공/연합뉴스]


[데일리매거진=안정미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식전행사를 비롯한 남북한 태권도의 합동공연 일정이 확정됐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8일 국제태권도연맹(ITF) 소속 북한 태권도 시범단과 선보일 4차례 합동공연 및 행사 일정 등을 발표했다.


한국 주도로 발전한 세계태권도연맹과 북한 중심으로 성장한 국제태권도연맹은 이번 평창올림픽 기간 총 4차례 합동공연을 펼친다.


우선 2월 9일 오후 7시 16분부터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평창올림픽 개회식 식전공연 무대를 꾸민다.


10일 오후 4시부터는 속초에 있는 강원 진로교육원에서 시범 공연한다.


방남 후 인제에 머물던 북한 태권도 시범단은 이후 서울로 이동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세계태권도연맹 서울 본부를 방문해 기념 서명식을 한다.


남북 태권도 시범단은 12일 오후 2시 서울시청 다목적홀, 14일 오후 2시 30분 MBC 상암홀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평창올림픽 개회식 식전공연을 제외한 나머지 세 차례 공연은 WT와 ITF가 각각 25분씩 시범을 하고 합동공연 10분을 통해 총 1시간 동안 진행된다.


태권도 시범단은 10일에는 용평리조트에 있는 이탈리아올림픽위원회 홍보관 '카사 이탈리아'에서 오찬을 함께 한다.


이탈리아올림픽위원회가 초청한 이 자리에는 조정원 WT 총재와 리용선 ITF 총재를 비롯한 두 연맹 관계자와 이탈리아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인 마리오 페스칸테, 프랑코 카라로, 이보 페리아니와 리치 비티 프란체스코 하계올림픽국제경기연맹연합(ASOIF) 위원장 등이 참석해 오찬 전 30여 분간 환담할 예정이다.


개회식과 IOC 총회에 초청받아 방한한 멜초르 산체스 데 토카 교황청 문화평의회 차관보와 말라고 조반니 이탈리아올림픽위원회 위원장도 함께한다.


태권도 시범단은 10일 속초시청, 11일 세계태권도평화통일지원재단(GTSF), 12일 WT와 서울시청, 14일 MBC가 주최하는 환영 만찬에도 참석한다.


북한 시범단은 오는 15일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돌아가고, ITF 임원진은 인천공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