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후보,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 "시장 시절, 내 마음속에 처가 내곡동 땅 자리하고 있지 않아…처가 "패닉, 거의 초토화 상태"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3-31 16:52:41
  • -
  • +
  • 인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에서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오 후보는 최초 문제 제기 당시 불완전한 해명으로 논란을 키웠다는 점을 인정했다.

오 후보는 초기 해명이 '상식적이지 않았다'는 지적에 "그렇게 지적하니 반성하게 된다"며 빠른 해명을 위해 "10년 전 썼던 표현을 그대로 썼다"고 말했다.

이어 "'존재조차 몰랐다'는 표현이 빌미가 된 것 같다"며 "처가의 땅이 제 의식 속에 없었다. 이렇게 정확하게 표현했으면 참 좋았을 뻔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해명의 구체적인 사실관계가 조금씩 바뀌면서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에는 "그게 거짓말은 아니지 않나"라고 되묻고 "존재 자체도 의식 못 했다는 것을 존재도 몰랐다고 표현한 게 그렇게 큰 죄가 되나요"라고 되물었다.

오 후보가 측량 현장에 참여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기억 앞에서 참 겸손해야 한다'는 모호한 답변을 내놓은 데 대해서는 "측량은 16년 전 일"이라며 "기억력 앞에서 겸손해야 한다는 사실은 알고 있는 사람이라는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오 후보를 목격했다는 당시 현장 관계자들의 증언을 두고는 "처음에는 분노했지만, 지금은 저도 '아, 이거 내가 갔는데 기억 못 하는 것 아니야'"며 증언자들의 기억이 불완전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 후보는 자신이 현장에 가지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는 장인과 처남 등의 증언을 전했다.

논란의 중심이 된 처가의 분위기에 대해서는 "패닉 상태, 거의 초토화 상태"라며 "지은 죄도 없으면서 서로 미안해한다. 이런 모습이 온 집안을 힘들게 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오 후보는 해당 부지와 관련한 행정 처리가 국장의 전결 사항으로, 시장의 의중이 반영되지 않는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당시 부지를 두고 첨예한 갈등이 벌어져 존재를 모를 리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그 지역 땅을 수용하는 정도의 일은 거의 갈등이 없는 일이나 마찬가지"라고 반박했다.

관련 공문서에 서울시장의 직인이 찍혀있는 만큼 시장에게 보고됐을 것이라는 관측에는 "국장 전결 사항도 외부로 서류가 나갈 땐 항상 서울시장 직인을 찍는다. 과장 전결도 마찬가지"라며 "관행이 아니라 법령이 그렇다"고 반박했다.

오 후보는 공직자 재산공개에 해당 부지를 등록했고, 강제수용 보상금도 지급받아 해당 부지의 존재를 모를 수 없다는 지적에 대해 "대부분 남성이 그렇듯 처가의 땅에 대해 아내에게 물어보는 것도 민망하다"고 했다.

오 후보는 "통상의 대한민국 남편은 보상 소식에 참 도움 되겠다. 장모님께 고맙다고 말씀드려야겠네 이런 정도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오 후보는 "당시 시가보다 1원이라도 더 받았다면 시장이 영향력을 끼쳤다고 오해할 소지가 있다"며 "중요한 것은 시가보다 낮게 보상받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의 부지가 이명박 전 대통령, 이상득 전 의원의 소유 부지와 가깝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이 전 대통령과 이 전 의원의 땅이 지도상 어디에 표시돼 있는지 저는 잘 모른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