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규명 계속하던 전기차 코나EV 자발 리콜 시작한다

최용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8 16:43:23
  • -
  • +
  • 인쇄
잇단 화재 발생 코나 EV 리콜…"배터리 셀 제조 불량"

이달 16일부터 2만5000여대 대상 대규모 리콜 실시

해외 고객 신뢰회복에 신경써야

▲ 코나EV
결국 전기차 화재의 주 원인은 배터리셀 문제 때문인 것으로 결론지어지는 모양새다.

최근 잇단 화재 발생으로 논란을 빚은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OS EV)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에 돌입한다.

 

국토교통부는 차량 충전 완료 후 코나 전기차에서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자동차안전연구원의 결함조사 결과 제조 공정성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이 손상돼 내부 합선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현대차는 이달 16일부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점검 후 배터리 교체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16일부터 배터리 교체 작업

 

이번 리콜은 제작사의 자발적 리콜로,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한 후 과도한 셀 간 전압 편차나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게 된다.

 

또 이상이 없더라도 업데이트된 BMS의 상시 모니터링 과정에서 추가 이상 변화가 감지되면 충전 중지와 함께 시동이 걸리지 않게 제한되고, 경고메시지를 소비자 및 긴급출동 서비스 콜센터(현대차)에 자동 전달하게 된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2017929일부터 올해 313일까지 제작된 차량 25564대다.

상당한 대수다.

결함시정과 관련해 현대차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만약 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리콜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차로 문의하면 된다.

 

아울러 국토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이번 현대차의 자발적 리콜과 별개로 화재 재현시험 등을 통해 리콜 계획의 적정성 등을 검증하고 필요하면 보완 조치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리콜 조치를 통해서 전기차 생산이나 보급에 지장이 없도록 전기차의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기차 배터리 전문가들은 해외로 나가 있는 차량에 대한 점검도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대외적으로 문제가 생기면 국산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신뢰도가 뚝 떨어질 가능성이 있으니 해외 고객에 대한 신뢰를 중시하여야 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