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호, 김여정 겨냥 "대북전단, 북한 주민의 알 권리는 보장돼야"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4 15:48:35
  • -
  • +
  • 인쇄
북한 주민이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게 현실
▲ 사진=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 인권 관련 외신기자간담회, 지성호 의원 [제공/연합뉴스]

 

'목발 탈북'으로 잘 알려진 미래통합당 지성호 의원은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겨냥해 "삐라를 보내는 행위가 잘못된 행위라고 볼 수 없다. 북한 주민의 알 권리는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 의원은 "북한 주민이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현실"이라며 "북한 정권은 탈북민에 대해 함부로 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회견 도중 통일부가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강제하는 법률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다른 방법으로 알릴 수 있는 대안을 만들어주고 중단 촉구를 하는 게 맞다"며 "북한 정권에만 초점을 맞춘 대북정책은 희망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국회 정보위원회를 가려고 한다"며 "그쪽에 가게 되면 내가 미처 체크 못 했던 작은 실수도 다시 한번 걸러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지 의원은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제기했다가 국회 정보위원회·국방위원회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여권 일각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