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금융 지원 도입

서태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5 15:40:00
  • -
  • +
  • 인쇄
외감 중소기업에 대해 약식 평가 통한 신속 심사로 2000억원 공급
▲ 사진=한국수출입은행 본사

 

한국수출입은행은 2000억원 규모 ‘중소 스피드업 수출입 대출’을 본격 시행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입 중소기업에 신속하게 자금을 공급한다고 5일 밝혔다.

‘중소 스피드업 수출입 대출’은 외부감사(재무등급만으로 신속 약식 평가하는 프로그램의 성격상 재무제표의 신뢰성이 확보되는 외부감사 기업 대상으로 지원)를 받는 중소기업이 코로나19로 경영상 피해를 입었을 경우, 별도의 담보요구나 신용평가 절차 없이 재무제표에 기반한 정량심사만으로 대출을 지원해 신속한 자금지원이 가능하다.

이는 수은이 3월 25일 발표한 긴급 금융지원 방안의 하나로 대출 한도는 기업별 최대 30억원이며, 혁신성장 또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 해당 기업은 한도가 최대 100억원까지 확대된다.

이 대출상품은 9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기업별 한도 내에서 과거 6개월 수출입 실적의 100% 내로 대출 한도를 산정한다. 금리는 최대 0.90%p 우대 지원한다.

3월 31일 대출 개시 이후 4일 만에 5개 기업 앞 60억원이 지원되었고 현재 80여개사가 대출 상담을 진행 중인 등, 동 대출은 기업으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수은은 이와 더불어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 전반에 대한 안내를 위해 상세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있으며 프로그램 이해를 돕기 위해 추가로 동영상, SNS 카드뉴스, 브로셔 등 다양한 홍보 매체를 통한 안내자료를 제작하여 관심 기업이 각 기업 상황에 맞는 프로그램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 부점 화상회의, 행내 인트라넷을 통한 직원 앞 교육 실시 등을 병행하여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차질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수은은 우리 기업의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해 정부 및 유관기관들과 적극 협력 중으로, 4월 7일(화) 자동차산업협회에서 주최하는 설명회를 통해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기업에 대한 수은의 금융지원 방안을 설명하고 9일에는 한국무역협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정책금융기관(수은, 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보험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공동 온라인 설명회를 통해 중소중견기업 지원방안을 안내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