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4명, "코로나19 이후 직장관 변했다"...'돈보다 워라밸'

이준섭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1 14:55:49
  • -
  • +
  • 인쇄

▲제공=잡코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구직자들의 직장관이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보상을 우선하던 것에서 워라밸로 바뀐 것이다.

 

11일 잡코리아가 최근 신입직 및 경력직 구직자 127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의 직장관 변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직자 39.1%가 코로나19 이후 직장에 대한 가치관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달라진 직장관 1위는 '경제적 보상보다는 워라밸이 더욱 중요하다(69.2%)'가 차지했다.

 

조사 결과 구직자 5명 중 2명이 '코로나19 이후 직장에 대한 기존의 신념, 가치관이 달라졌다'고 답했다. 반면 '별 변화나 영향이 없었다'는 응답은 34.8%로 이보다 낮았으며, 26.1%는 '기존의 직장관이 더 확고해졌다'고 답하기도 했다.

 

구직자들의 직장관에 대한 코로나의 영향력은 신입직 구직자에게 더 컸다. 경력직 구직자의 경우 '직장관이 달라졌다(34.9%)'는 응답보다 '별 영향이 없었다(42.5%)'는 응답이 더 높게 나타났다. 반면 신입직은 '달라졌다(41.6%)'는 응답이 '별 영향이 없었다(30.0%)'보다 11%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났다. '기존의 직장관이 더 확고해졌다'는 응답 역시 경력직(22.6%) 보다 신입직 구직자(28.4%)에게서 더 높았다.

 

코로나19 이후 구직자들이 가장 영향을 받은 직장관에는 '워라밸의 중요도'가 가장 컸다. 직장관에 변화를 겪었다고 답한 구직자 496명 중 69.2%가 '코로나 이후 금전적인 보상보다는 나의 건강, 워라밸이 더 중요하게 여겨진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신입직 구직자에게서 73.6%로 경력직 구직자의 60.6%보다 13%포인트나 높았다. 반면 '워라밸보다는 금전적인 보상이 더 중요하게 느껴진다'는 응답은 30.8%였다.

 

직무와 연봉 중 더 우선하는 가치를 두고는 경력직과 신입직 구직자간의 가치관 차이가 두드러졌다. 먼저 경력직 구직자들은 '높은 연봉을 위해서라면 관심·희망직무도 포기할 수 있다'는 응답이 53.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반면 신입직 구직자들은 '나의 관심·희망 직무를 위해서라면 높은 연봉도 포기할 수 있다'는 응답이 58.6%로 더 높아 ‘하고 싶은 일’에 대한 선호가 더욱 두드러졌다.

 

평생 직장에 대한 질문에는 '꾸준히 오래 다닐 수 있는 안정적인 평생직장을 추구한다(경력직 58.8%, 신입직 52.5%)'는 응답이 54.6%로 '적절한 이직을 통해 몸값을 높여야 한다(45.4%)'보다 높게 나타났다.

 

정규직 취업과 빠른 취업(이직) 중 더 중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는 51.6%가 '당장 빨리 취업(이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구직자들이 직장을 선택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로는 '워라밸'이 꼽혔다. 

 

설문결과 구직자 26.0%가 직장 선택의 가장 중요한 가치로 '워라밸: 저녁이 있는 삶, 일과 삶의 균형이 보장되는가'를 꼽았다. 2위는 경제적 보상(22.2%)으로 '충분한 금전적 보상, 만족할만한 연봉이 주어지는가'가 차지했다. 또 '안정성: 꾸준히 오래도록 일할 수 있는 고용안정성이 보장되는가(13.3%)'가 3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일의 성취감: 일하는 보람을 느낄 수 있는가(8.9%) △능력발휘: 내가 가진 능력을 충분히 발휘하며 일할 수 있는가(7.3%) △고용 가능성(6.7%) △직무(5.8%) △전망 및 비전(5.6%) △사회적 인정(2.4%) △조직문화(1.2%) 등이 직장을 선택하는 주요 가치로 꼽혔다.

 

구직 유형에 따라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에는 차이가 있었다. 경력직 구직자들의 경우 '경제적 보상'을 꼽는 응답이 37.6%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워라밸(15.9%)'과 '안정성(11.2%)'이 뒤를 이었다. 반면 신입직 구직자들은 '워라밸'을 꼽는 응답이 31.3%로 가장 높았으며 '안정성(14.4%)'과 '경제적 보상(14.1%)'이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