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방역대책본부] 신규 확진자 수 400명대 후반, '4차 유행' 가능성…방역수칙 위반 많은 업종 집합금지 검토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5 14:35:21
  • -
  • +
  • 인쇄

최근 비수도권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비중이 40% 안팎까지 높아지며 전국적 확산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정부는 '4차 유행' 가능성과 함께 하루 1천명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경고한 상태다.

5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이는 주말·휴일 검사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감소한 영향에 따른 것으로,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휴일 효과'에도 500명 가까운 확진자가 나온 것은 그만큼 확산세가 여전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정부는 4차 유행을 막기 위해 방역수칙을 반복적으로 위반하는 고위험 다중이용시설 업종에 대해서는 다시 영업금지 또는 제한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73명 늘어 누적 10만5천75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43명)에 비해 70명 줄었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은 5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그간 한 달 넘게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정체하는 양상을 보였으나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연일 5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7명→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을 나타냈다. 이 기간 400명대가 2번, 500명대가 5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49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49명, 경기 108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이 276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1.5%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46명, 대구 22명, 경북 20명, 전북 16명, 강원·충남 각 14명, 대전 13명, 경남 11명, 충북 7명, 세종 4명, 전남 3명, 제주 2명, 울산 1명 등 총 173명(38.5%)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