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항저우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대회' 취소

서태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4:05:40
  • -
  • +
  • 인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으로 대회 취소 결정
▲ 사진=중국을 대표하는 스프린터 쑤빙톈(왼쪽) [제공/연합뉴스]

 

아시아육상연맹은 28일 "중국 항저우에서 2월 12∼13일에 개최할 예정이던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대회를 취소한다. 선수와 팬의 건강을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은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에 영향을 주는 랭킹 포인트가 걸린 대회다.

한국 남자 100m 기록(10초07) 보유자 김국영(국군체육부대) 등 한국 국가대표 육상 선수들이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대회 취소로 랭킹 포인트가 걸린 다른 대회 출전을 추진한다.

3월 13∼15일에 예정된 중국 난징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개최 여부도 불투명하다.

세계실내육상선수권은 금메달 24개가 걸린 큰 규모의 대회다.

세계육상연맹은 신종 코로나 감염이 3월에도 잦아들지 않으면 세계실내육상선수권 개최지와 개막 시점을 바꾸거나, 대회를 취소하는 등의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