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여름 휴가철 대목에 외식·숙박업계 한숨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3 11:59:06
  • -
  • +
  • 인쇄
휴가철 극성수기로 꼽히는 7월 마지막 주와 8월 첫째 주에 적용
외식·숙박·여행업계는 '날벼락'이 떨어졌다는 반응
▲ 사진=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경기도 파주에 음식점 ⓒ데일리매거진

 

한국외식업중앙회 이철 홍보국장은 23일 "휴가철을 맞아 국민들이 외식도 하고 그래야 하는데, 4단계 연장 소식에 가슴이 철렁하다"고 말했다.

그는 "오후 6시 이후는 손님이 거의 없다시피 한 상황으로, 국회와 정부에서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을 대폭 증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차남수 소상공인연합회 정책홍보본부장도 "뭐라고 말도 나오지 않는 참담한 심정으로, 그저 '장사 좀 하고 싶다'는 말 밖에 나오지 않는다"며 "연말까지 부가세율을 절반으로 낮추는 등 특단의 조치를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는 어린이집·유치원·학교 등 방학과 맞물리는 데다가 휴가철 극성수기로 꼽히는 7월 마지막 주와 8월 첫째 주에 적용되는 만큼 숙박·여행업계는 '날벼락'이 떨어졌다는 반응이다.

백승필 한국여행업협회 상근부회장은 "해외여행은 사실상 제로 상태고, 국내 여행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패키지·단체여행이 엄청나게 줄었다"며 "여행업계는 지금 최악의 상황을 겪고 있다. 그야말로 암울하다"고 말했다.

백 부회장은 "사실 여행을 갔다가 코로나19에 걸린 사례는 많지 않다"며 "이를 고려한 유연한 방역이 필요한데, 일률적인 3인 혹은 5인 이상 모임 금지가 타격이 정말 크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한국관광 데이터랩이 이동통신 데이터를 토대로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된 지난 12∼19일 서울을 찾은 외부 방문자를 집계한 결과 일평균 112만4천782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23.7% 감소했다.

같은 기간 인천은 17.3%, 경기도는 20.1% 각각 줄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