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아이스하키연맹, 코로나19 확산…세계선수권 디비전1 취소

서태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18 11:31:42
  • -
  • +
  • 인쇄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2020 세계선수권 출전 무산
▲ 사진=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출처/대한아이스하키협회]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은 18일(한국시간)코로나19 확산의 위험성을 고려, 다음 달 개막 예정이었던 2020 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와 그룹 B 대회를 모두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IIHF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집행위원회의 긴급회의를 통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로써 백 감독이 이끄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세계선수권 관련 일정은 모두 취소됐다.

4월 27일 슬로베니아 류블랴나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오스트리아, 프랑스, 헝가리, 슬로베니아, 루마니아를 상대할 예정이었던 대표팀은 애초 이달 말 소집해 2차례의 해외 전지훈련을 통해 전력을 끌어 올리고 슬로베니아로 이동할 예정이었다.

IIHF 집행위원회는 5월 스위스에서 열릴 예정인 2020 IIHF 월드챔피언십 대회와 관련해서도 회의를 열었지만, 개최 여부에 대한 결정은 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IIHF는 6월 30일까지 IIHF가 주관하는 모든 캠프와 세미나, 회의 등을 일괄 취소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3일 IIHF는 이달 예정된 모든 국제대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7일에는 캐나다 핼리팩스와 트루노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 IIHF 여자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을 취소했다.

14일에는 남자 아이스하키 디비전 2와 3 대회, 미국 미시간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 IIHF 18세 이하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 취소가 공식 발표됐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