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 코로나19 사태 1년, 글로벌 IMF 금융위기보다 심각한 경제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2 08:49:41
  • -
  • +
  • 인쇄
-한경연, IMF 이후 최장기간 … 대면·서비스업 피해 집중
-민간소비와 대면·서비스업 집중 분야별·업종별 양극화 심화
▲사진=한국경제연구원
 코로나19로 인한 불안한 경기침체가 IMF 이후 최장기간 지속되고 있다는 연구조사결과가 나와 우리 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 이하 한경원)은 21일 코로나19 발생 이후 1년여가 지났지만 우리 경제가 코로나19 사태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특히 코로나19 충격이 민간소비와 대면·서비스업에 집중되면서 분야별·업종별 양극화가 심화됐다.

▲자료=주요 위기별 분기 GDP 추이     [제공/한국경제연구원]

한경연이 분기별 GDP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GDP는 462조8000억 원으로 코로나19 발생 직전이었던 2019년 4분기 GDP(468조8000억원)의 98.7% 수준에 머물렀다.

 

한경연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는 1년 만에 분기별 GDP가 위기 직전 수준을 회복(101.0%)했다면서 코로나19로 우리 경제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상의 충격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한경연이 위기발생 전후의 분기 GDP 최대 감소율을 계산해 경제위기별 충격강도를 측정한 결과, 외환위기(△7.6%), 코로나19(△4.4%), 금융위기(△3.2%) 순으로 나타났다.

▲자료= 민간소비 GDP 추이(左), 수출 분기 GDP 추이   

충격 회복에는 외환위기가 6개 분기, 금융위기는 4개 분기가 소요됐으며, 코로나19 위기는 5개 분기 째 진행 중이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반복되면서 경제회복 기간이 외환위기 수준까지 늦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민간소비 L자형 장기침체 지속... 수출은 작년 2분기 저점 이후 회복

 

항목별로는 민간소비의 L자형 침체가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수출은 작년 2분기 이후 가파르게 반등하면서 경기부진을 일부 만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2020년 4분기 민간소비는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4분기 대비 93.4% 수준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과거 경제위기 당시에는 1~2분기 만에 민간소비가 회복세를 보였지만 이번 코로나19 위기는 발생 이후 1년이 지나도록 소비위축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확진자 수 증가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의 반복이 소비위축 장기화의 원인”이라며 “집단면역이 달성되는 올해 말까지 소비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반면 수출은 지난해 2분기에 코로나19 직전 대비 82.8%까지 감소했으나 이후 빠르게 반등하면서 지난해 4분기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한경연은 우리나라의 최대 수출국인 중국이 빠르게 코로나 회복국면에 진입했고, 작년 하반기부터 미국 등 주요 소비시장의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수출실적이 가파른 회복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제조업 V자 반등, 서비스업은 끝없는 부진 → 업종별 K자형 양극화 심화

 

▲자료=서비스업 세부 업종별 분기 GDP 추이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업종별 양극화는 뚜렷하게 나타났다. 제조업은 분기 GDP가 지난해 2분기를 저점(충격 직전 대비 90.6%)으로 빠르게 반등하면서 충격 이후 4개 분기 만에 코로나19 직전 수준을 회복했다.

 

이는 제조업 충격회복에 5개 분기가 소요된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빠른 속도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초기에는 글로벌 교역량이 감소해 국내 제조업이 큰 타격을 받았으나 비대면화의 영향으로 반도체, 가전 등 주력산업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국내 제조업 업황이 빠르게 회복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서비스업은 지난해 4분기 GDP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97.9%에 불과해 글로벌 금융위기는 물론 IMF 외환위기보다도 더딘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숙박·음식, 교육, 문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을 많이 받는 업종에서 타격이 심했다.

 

이들 업종의 분기별 GDP는 IMF 외환위기 당시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을 뿐 아니라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작년 하반기까지도 뚜렷한 회복 양상을 보이지 못했다.

 

한경연은 “숙박·음식 등 대면·서비스업종은 현재 IMF 외환위기보다도 심각한 상황에 놓여있다”면서, “백신접종 및 집단면역이 완성되기 전까지는 최악의 불황이 지속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도·소매업의 경우 상대적으로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며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유사한 회복경로를 따라갔다.

 

한경연은 지난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증가(19.1%)하면서 오프라인 부문의 충격이 일부 상쇄됐다고 분석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경제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며, “충격 이후 빠른 반등세를 보였던 과거와는 달리, 이번 위기는 코로나19의 완전 종식 전까지 장기화될 우려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코로나19 충격이 집중된 대면·서비스업의 상황은 1998년 외환위기 때 보다 심각하다”면서, “코로나19 피해업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