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근로자 기강해이 일벌백계 나섰다.

최용민 / 기사승인 : 2020-10-07 08:38:33
  • -
  • +
  • 인쇄
현장 근로자 잇따라 징계…조기퇴근 아산공장 직원 해고

울산 공장에서는 생산 차량으로 카풀한 직원 2명 징계

노동생산성 강화로 잘못된 관행 바로 잡기 시작

▲현대차 아산공장 생산라인. [출처=연합뉴스]

 

우리나라 기업들의 노동생산성이 주요 선진국보다 약하는데 지적이 늘 있어 왔다. 이 때문에 민간 기업들은 생산성 향상이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있다. 가뜩이나 어려운 코로나19 상황이라 무옷보다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인지 최근 현대자동차 공장에서 불성실한 근로자에 대한 징계가 잇따르고 있다.

 

업계 내부에서는 그 동안 묵인해 온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동시에 기강을 세우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7일 현대차에 따르면 상습적으로 조기 퇴근한 아산공장 직원 2명이 지난달 말 징계 처분을 받았다. 해당 직원들은 수개월간 무단으로 조기 퇴근한 사실이 적발돼 1명은 해고, 1명은 3개월 정직 처분을 받았다.

 

현대차 울산공장에서는 생산 차량을 카풀 목적으로 이용한 울산4공장 의장부와 도장부 직원 2명이 최근 3개월의 정직 처분을 받았다.

 

이들은 생산되는 신차를 카풀해서 공장 내를 수차례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생산 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작업을 몰아주고 쉬는 이른바 '묶음 작업' 사례도 적발돼 직원 50명이 무더기로 정직, 감봉, 견책 등의 징계를 받았다.

 

묶음 작업은 23명이 맡은 작업량을 1명에게 넘겨주고 나머지는 쉬는 것이다. 쉽게 말해 생산현장의 일감 몰아주기인 셈이다.

 

1명이 여러 근로자 몫을 하는 탓에 품질 결함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으나 일부 현장에서는 관행처럼 지속해 왔다.

 

상습 조기 퇴근에 일감 몰아 처리하기까지

 

앞서 지난 7월에는 상습적인 조기 퇴근으로 직원 300명 이상이 감봉 등의 징계를 받았다.

 

또 근무 시간에 공장 내부에서 낚시를 하려고 자신의 근무지를 이탈했던 근로자가 정직 처분을 받기도 했다.

 

현대차 공장에선 그동안 일부 근로자들이 속칭 '올려치기'(생산라인을 거슬러 올라가 미리 자신의 작업을 하는 것)를 한 뒤 정규 시간보다 일찍 퇴근하는 일이 적지 않았다.

 

이처럼 현대차가 최근 들어 관행 타파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데는 내부적으로 생산 공장의 분위기 전환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의 잇따른 징계에 대해 "최근 들어 사측이 그동안 묵인해왔던 관행을 문제 삼는 분위기가 있다""전기차 전환기를 맞아 유휴 인력을 해소하고 기강을 다잡아야 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동차 전문가들은 최근 완성차 업계의 리콜이 남발되는 데다 자동차 생산라인에서의 실수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어 이 원인을 내부 기강 해이에서 찾는 것 같다고 지적한다. 내부 단속을 통해 자체 품질관리에 들어가면서 생산성 향상과 품질제고에 들어가고 있다는 해석이다. 맏형 현대차의 내부 단속에 따라 다른 완성차 업계도 이를 따라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