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러 카는 '연식 9년 이상 3000만원'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9 11:30:05
  • -
  • +
  • 인쇄
중고차 시장서 9년, 3000만원 이상 차량에 주행거리 짧을수록 잘 팔려

구매시 부품보유기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한 팁

▲서울 성동구 장안평 중고차 시장 전경. [출처=연합뉴스]

 

중고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러 카는 9년 이상 된 차량이라는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연식이 9년 이상인 3000만원 이상의 국산 중고자동차가 가장 잘 팔린다는 조사 결과가 9일 발표됐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가 지난해 5~6월 중고차 거래 경험이 있는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매한 중고차 연식은 9년이 넘은 경우가 44.5%로 가장 많았다이어 7~8(28.5%), 5~6(10.2%), 3~4(9.8%), 2년 이하(7.0%) 순이었다.

 

구매가격은 3000만원 이상이 28.9%로 가장 많았고, 1000~2000만원(28.1%), 2000~3000만원(25.4%), 1000만원 이내(17.6%)가 뒤를 이었다.

 

중고차 주행거리는 2~4(24.6%), 4~6(23.4%), 6~8(20.3%), 2미만(17.6%), 8이상(14.1%) 순으로 나타나 주행거리가 짧을수록 잘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한 중고차 유형은 세단이 67.5%로 절반을 넘었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25.1%), 기타(7.5%) 순이었다.  국산차(74.2%)가 수입차(25.8%)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중고차의 주 사용 용도를 묻는 말에는 78.2%가 출퇴근용이라고 답했고, 레저용(17.2%), 업무용(3.8%)이라는 답도 있었다.

 

중고차 구매를 위해 정보를 수집한 경로는 차량 전문 사이트(25.2%), 영업소(22.2%), 자동차 홈페이지(16.8%) 순이었다.

 

특히 중고차를 오프라인으로 살 경우 매매단지 방문 회수는 평균 2.88회였다. 온라인 구매사이트는 평균 4.02회를 방문한 후 구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중고차를 구매할 때 가격이나 브랜드만 확인할 경우 부품 보유 기간이 지나 차량 수리나 AS(애프터서비스)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품질보증 기간이나 부품보유 기간도 확인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중고차 딜러들은 과거에는 지인이나 소개자의 말만 믿고 사던 분위기였는데 지금은 소비자가 똑똑해져서 사이트를 다 뒤져보고 현장도 나와서 본 다음에 결정하는 추세라고 말한다. 이들은 출고시 가장 잘 팔린 차가 베스트셀러 중고카로 팔린다고 귀띔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